윈도우 키보드 유감

Posted by 大山 Thu, 13 Jul 2006 19:47:00 GMT

요즘 어쩔 수 없이 윈도우를 써야 할 일이 생겨서 윈도우 피시 앞에서 씨름을 할 때가 많다. 나에게 윈도우를 쓴다는 것은 여러모로 답답한 일인데 첫번째 장애물은 바로 키보드다.

보통 윈도우 컴퓨터의 키보드는 뻑뻑하기가 이루 말할 수가 없다. 윈도우 사용자는 주로 마우스를 사용하기 때문에 불편함을 못느끼는게 아닌가 싶지만 내 경우에는 타자 속도가 한 오분의 일로 줄어드는 느낌이다.

윈도우 키보드의 두번째 문제점은 '윈도우' 키다. MS는 무슨 생각으로 이런 아무 쓸짝에도 없는 키를 발명해서 귀중한 키보드 공간을 낭비하는 건지.. 특히 '윈도우' 키 때문에 밀려난 키가 Alt 키이기 때문에 더 마음이 아프다.

Alt 키는 emacs 사용자에게는 필수적인 키인데 윈도우 키보드에서는 가운데 쪽으로 위치가 밀려 들어가서 새끼 손가락으로 이를 누르는게 너무 애매하게 되었다. 아마 윈도우 개발자 중에 emacs 사용자 비율이 상대적으로 적은 이유의 한가지일 듯 싶다.

한때는 나도 윈도우 사용자였던 때가 있다. 그때도 '윈도우' 키를 의도적으로 눌러본 적은 한 번도 없었다. (가끔 실수로 눌러져 울화통이 터지던 기억은 있다..) 키보드 만드는 회사들아, 한때 키보드 상단을 장식하던 각종 애플리케이션 단축키를 정리해준 것처럼 이제는 '윈도우' 키도 제거해주면 안될까?

윈도우 키보드의 마지막 문제는 사실 한글 윈도우의 문제다. 우선 한/영 변환키의 위치가 너무 어설프다. 도대체가 키보드 위에 정렬된 손가락을 흐트러 뜨리지 않고는 변환키를 누를 수가 없다. 게다가 오른쪽의 Ctrl 키와 Alt 키는 작동조차 하지 않는다. 오른쪽 Alt 키의 경우 한/영 전환이 되어 버리는데 그럴거면 한/영 전환키는 뭐하러 만든거니.. 설정에서 드라이버 바꾸면 고칠 수 있기는 하다. 어디로 들어가 버렸을지 모르는 윈도우 CD를 찾을 수 있다면 말이다..

키보드 하나만 잘 만들어도 국가 경쟁력이 올라간다. 제발 작은 것 하나 만들 때도 고민하며 만들자.

Posted in  | Tags , ,  | 14 comments | no trackba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