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목경제론 2

Posted by 大山 Sat, 04 Nov 2006 08:58:00 GMT

[참고: 이 글은 길목경제론에 이어지는 시리즈임.]

길목을 차지하는 경쟁은 무척이나 치열하다. 길목이 곧 돈이기 때문이다. 명동에서 목이 좋은 곳에 자리잡은 노점상은 자릿세만도 1억원에 달한다고 하지 않는가.

인터넷에서 길목을 차지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바로 길을 만드는 것이다. 사람들이 많이 지나다니는 새로운 길이 생겨나면, 길목의 가치는 길을 소유한 사람이 차지하기 마련이다. 구글은 이처럼 사람들이 많이 지나다니는 길(웹브라우저에서 내가 원하는 웹 페이지로 찾아가는 길)을 만들어내는데 성공했고, 다들 알다시피 구글을 이 길목에서 조그마한 전단지를 뿌리는 일로 많은 돈을 벌어들이고 있다.

그렇다면 인터넷에서 사람들이 지나다니는 길은 어떻게 만들어질 수 있을까? 인터넷에서 돌아다니는 사람들은 다들 무언가 유용한 정보를 찾아다니기 마련이다. 어떤 길에서 누군가 자신이 필요로하는 정보를 지속적으로 찾을 수 있다면, 그 사람은 계속해서 그 길을 지나다닐 것이다. 따라서 어떤 사이트든 사람들에게 유용한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수 있다면, 곧 하나의 길을 만들어 냈다고 볼 수 있다.

이런 측면에서 길을 만든다는 것은 곧 가치를 창출하는 일이다.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사람은 누구나 새로운 길을 만들 수 있다. 웹에서 개인이 가치를 창출하기 위한 가장 손쉬운 방법은 아마도 블로깅이 아닐까 싶다.

Posted in  | Tags , ,  | 2 comments | no trackbacks

길목경제론

Posted by 大山 Fri, 13 Oct 2006 13:01:00 GMT

언젠가부터 Attention Economy란 말이 널리 쓰이기 시작했는데, 우리말 번역어인 '주목경제'란 표현도 조금은 어색한 느낌이고, 보다 보편적이고 쉬운 개념으로 설명할 수 있는 내용이란 생각이다.

장사에서 물건을 많이 팔려면 사람이 많이 지나다니는 길목에 좌판을 벌이고 있어야 한다. 사람들의 시선을 이끄는 곳에 있어야 물건을 많이 팔 수 있기 때문이다. 좋은 길목을 차지하는 것은 그 자체로도 돈이 된다. 그래서 노점상에도 자릿세가 존재하는 것이다.

물론 길목이 반드시 물리적인 장소여야 하는 것은 아니다. 사람들의 이목이 쏠리는 곳은 모두 비슷한 효과를 가지게 된다. 9시 뉴스시간의 TV 광고 시간, 일간지 1면의 광고면 또한 많은 사람들의 시선을 끄는 훌륭한 길목이다. 당연히 이곳에도 광고비란 이름의 자릿세가 존재한다.

인터넷 쪽을 한번 살펴보면, 네이버나 구글의 수익모델 또한 자릿세 모델이다. 이들은 웹검색이란 길목을 차지하고, 그곳에 광고를 걸어주는 조건으로 자릿세를 받는다.

길목을 차지하는 것이 돈이 되는 이유는 사람들이 주로 지나다니는 길이 한정되어 있기 때문이다. 즉, 길목은 제한된 자원이기 때문에 가치가 있다.

흔히 말하는 '주목경제'란 이처럼 한정된 길목을 어떻게 차지할 것인지에 관한 논의라고 할 수 있다.

관련글: 길목경제론 2

Posted in  | Tags , ,  | no comments | no trackba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