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윈도우를 그만 사용한 이유

Posted by 大山 Mon, 09 Apr 2007 23:48:00 GMT

나의 첫번째 컴퓨터는 애플 II였지만, 당시의 운영체제는 맥 OS가 아니라 애플 DOS였다. 1990년부터는 XT 컴퓨터에서 MS-DOS를 사용했고, 미국으로 유학을 떠났던 1994년부터는 윈도우 3.1을 사용했다.

윈도우 95가 발표되었을때 열광을 했고,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발표하는 소프트웨어는 어디에 쓰일지 모를 라이브러리까지 안설치해본게 없었던 것 같다. Lotus 1-2-3, Word Perfect에서 MS Excel과 MS Word로 바꿔타기도 했고, 괜시리 MS Access 책을 사서 공부하기도 했으며, Visual C++ 4.0의 등장에 Borland의 몰락을 예감하기도 했다.

거의 한 10여년 동안은 MS 기술에만 파묻혔서 보낸 것 같다. 근데 한 2000년을 전후해서 스스로 컴퓨터 geek으로서 정체되어 있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다. MS가 서서히 몰락할 것이라는 직감도 있었고. 한동안 방황했고 오픈소스와 유닉스 그리고 인터넷 문화에서 새로운 성장 곡선을 발견했던 것 같다.

이후 BeOS, 리눅스, Solaris 등을 거쳐 지난 5년여간은 맥 OS X에 정착해 있다. 맥 OS X은 일상적인 데스크탑 OS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고, 유닉스를 내 페이스로 익힐 수 있어서 좋았던 것 같다.

Posted in  | Tags , , ,  | 8 comments | no trackba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