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의와 근면에 관하여

Posted by 大山 Fri, 09 Jun 2006 07:41:00 GMT

근면 못지 않게 창의가 강조되는 시대다.

근면은 주어진 일에 성실히 임하는 것이고, 창의는 그일을 왜해야 하는데 라고 되묻는 것이다. 근면은 공동체의 가치를 추구하는 것이고, 창의는 개인의 열정을 추구하는 것이다. 창의적인 사람은 개인주의적 성향을 보인다. 근면한 사람은 권위주의적 성향을 보인다. 창의적인 사람에게서는 열의를 엿볼 수 있다. 근면한 사람에게서는 끈기를 엿볼 수 있다.

공동체가 우선인 집단은 근면과 희생을 요구한다. 비전이 우선인 집단은 창의와 열정을 요구한다. 공동체가 우선인 집단에 속한 창의적인 사람은 게으르다는 비판을 받는다. 비전이 우선인 집단에 속한 근면한 사람은 무능하다는 비판을 받는다.

물론 근면과 창의가 상충하는 개념만은 아니다. 창의적인 사람들만이 모여 있는 집단에서는 상대적으로 근면한 이가 돋보이게 마련이고, 근면한 사람들만이 모여 있는 집단에서는 상대적으로 창의적인 이가 돋보이게 마련이다. 하지만 착각하지는 말자. 근면한 사람들이 모여 있는 곳에서 절대 가치는 근면이다. 창의적인 사람들이 모여 있는 곳에서 절대 가치는 창의이다. 소속원 다수의 가치관이 그러하기 때문이다.

그러면 창의란 무엇인가? 창의란 다름를 만들어내는 것이다. 기존과 다른 것은 모두 창의적인 것이다. 보통 사람들은 다름을 불편해 한다. 익숙하지 않음을 두려워 하는 것은 인간의 본성이기도 하다. 그런데 창의적인 사람은 끊임 없이 다름을 추구한다. 자신이 남과 다른다는 것에서 의미를 찾기 때문이다. 창의적인 사람은 나르시시스트이다.

그래서 애플 컴퓨터의 슬로건이 Think Different가 아니던가. 1997년 처음 방송되었던 Think Different 광고에는 다음과 같은 내레이션이 나온다.

왜냐하면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하는 미치광이들이
실제로 세상을 바꾸어가는 사람들이기 때문이다.

세상을 바꿔 볼 용기가 없거든 창의를 포기하고 공동체의 가치에 순응하라. 공동체의 가치에 순응할 자신이 없거든 세상을 바꿔 볼 용기를 가져라.

Posted in  | Tags , , , ,  | no comments | no trackbacks

열정을 가진 사람은 행복하다

Posted by 大山 Wed, 07 Jun 2006 16:43:00 GMT

와니님의 열정이 부족한 이들이 너무 많다를 읽다가 필받아서 작년 이맘때쯤 동영상으로 보았던 스티브 잡스의 스탠포드 졸업식 축사를 번역해 보았다.

여러분도 열정을 느끼는걸 찾아야만 합니다. 그건 연애 뿐만 아니라 일에도 적용되는 일입니다. 아직 찾지 못했다면 계속해서 둘러봐야만 합니다.

안타깝게도 주변을 보면 일뿐만 아니라 연애에서 조차 열정을 찾지 못하는 사람이 종종 있는 것 같다. 돈이 많거나 사회적 지위가 높거나 학벌이 어느 이상 되면 스스로 잃을게 너무 많다고 믿게 되는 것일까? 아마도 그러한 이유때문에 돈이 많고 사회적 지위가 높고 좋은 대학을 나와도 행복하지는 못한 사람이 많은 것이리라.

저는 우리가 머지 않아 곧 죽는다는 것을 되새겨보는 것 만큼 인생의 커다란 결정을 내리는데 도움이 되는 것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대부분의 것들 — 남들의 기대, 자존심, 망신을 당하는 것과 실패에 대한 두려움 — 이러한 것들은 죽음이란 단어 앞에 너무나 사소해져 버려서 우리가 정말로 중요한 것에 비로소 집중할 수 있게 해줍니다. 죽음의 순간을 떠올려 보는 것은 우리가 이미 잃을 것이 너무 많아서 어쩌면 조심조심 살아가야 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의 오류에 빠지지 않게 해줍니다. 우리는 모두가 다 벌거벗고 사는 것이나 다름이 없습니다. 자신의 내면의 목소리에 귀기울이지 않는다면 그건 정말로 불행한 일일 것입니다.

행복이란 용기 있는 자만이 누릴 수 있는 특권이다. 행복하기 위해 열정을 갖자.

Posted in  | Tags , , ,  | no comments | no trackba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