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소스가 바꾸어 놓은 것

Posted by 大山 Mon, 24 Jul 2006 01:44:00 GMT

오픈소스가 가져온 변화는 물론 한두가지가 아니다. 여기서는 프로그래머 입장에서 보았을 때 오픈소스가 게임의 법칙을 어떻게 바꾸어 놓고 있는 지를 한 번 살펴보려고 한다.

오픈소스의 일차적인 효과는 무료로 수많은 프로그램을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 그리고 해당 프로그램의 소스코드를 들여다 볼 수 있게 되었다는 것이다.

물론 컴퓨터를 쓰다가 커널 패닉이 났다고 해서 리눅스 커널을 디버깅 하겠다고 덤비는 개발자는 많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라이브러리를 사용하려다가 한글 지원이 미비한 것을 보고 유니코드 인코딩 지원을 추가 하는 정도는 어떨까? 프레임워크를 신버젼으로 업데이트 했을 때, 호환이 안되는 구버젼 라이브러리 코드를 업데이트 하는 정도라면?

실제로 해보니까 별 것 아니더라. 필요한 프로그램을 찾아 쓰고, 고쳐서 쓰고 하다 보면, 나중에는 왠만한 건 새로 만들어서도 잘 쓰게 된다. 책의 예제를 아무리 따라해 봤자 실력이 늘지는 않는다. 제대로 익히려면 역시 소스코드를 직접 들여다 봐야만 한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옛날에는 미국의 커다란 IT 회사의 연구소나 유명한 대학원에 들어가지 않으면 접근할 수 없던 것을 이제는 누구나 손쉽게 접할 수 있게 되었다고 하겠다. 소수의 회사와 대학이 독점하던 것들이 이제는 밖으로 풀려져 버렸다는 얘기이다.

어느 대학이나 회사도 더 이상 소프트웨어 혁신의 중심지이지는 못하다. 리눅스는 핀란드의 한 학부생에 의해 만들어지고, MySQL은 스웨덴의 작은 회사가 만들었으며, 루비는 한 일본 개발자의 취미생활에서 시작되지 않았는가? 최근에 웹 개발 커뮤니티를 뒤집어 놓고 있는 레일스 역시 덴마크 한 학부생의 아르바이트 프로젝트에서 시작되었다. 이제 소프트웨어 혁신의 중심지는 인터넷이며 방식은 오픈소스이다.

프로그래밍에 있어 게임의 법칙은 분명히 바뀌었다. 다행인 점은 더 이상 소프트웨어 산업이 어느 한 국가나 회사에 종속적이지 않게 되었다는 것이다. 우리도 뒤쳐지지는 말아야 하지 않을까?

Posted in  | Tags , , , , ,  | no comments | no trackba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