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상이란 무엇인가?

Posted by 大山 Wed, 12 Jul 2006 15:02:00 GMT

나는 어릴적에 추상이란 그냥 어렵고 모호한 것이라고만 생각했다. 피카소의 그림이 추상적이란 이야기를 들었을 때도 그냥 어렵고 난해한 그림을 추상화라고 부르는구나 하고 생각했을 뿐이다. 하지만 언젠가 추상이란 개념을 처음으로 이해하게 되었을 때 나는 비로소 추상이 인간의 사고과정에 있어 가장 핵심적인 요소라는 것을 깨달을 수 있었다.

추상(抽象)을 한자로 보면 '뽑아낼 추'와 '코끼리 상'으로 이루어져 있다. 상(象)은 모양이란 의미를 가지고 있으므로, 한자를 풀이해 보면 '모양을 뽑아내는 것' 정도로 이해할 수 있겠다. 즉, 추상이란 실제하는 사물에서 어떠한 특징만을 뽑아내는 과정을 말한다. 이때 뽑아진 특징을 우리는 추상적이라고 부르게 된다.

피카소의 그림으로 돌아가보자. 피카소는 자신이 본 사물을 있는 그대로 그리지 않았다. 자신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특징은 강조하고 자신이 중요치 않게 여기는 디테일을 과감히 생략했다. 사물에서 특정 요소만을 뽑아내서 그렸기 때문에 피카소의 그림은 추상화인 것이다.

반대로 사진은 추상적이지 않다. 사물을 있는 그대로 표현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우리는 사진이 구체적이라고 말한다. 추상적이냐 구체적이냐는 물론 정도의 차이인 측면도 있다. 어떤 그림은 보다 더 추상적이고 어떤 그림은 보다 더 구체적이다.

추상이 예술에서만 중요한 것은 아니다. 오히려 추상이 가장 중요시 되는 분야는 과학이다. 뉴턴은 사과나무에서 사과가 떨어지는 것을 관찰하며 중력의 법칙을 발견하였다. 사과의 낙하란 구체적인 사건에서 하나의 특징인 모든 사물은 서로 잡아당긴다는 법칙을 뽑아낸 것이다. 따라서 중력은 추상적이다. 실제로 과학은 자연의 중요한 특징을 발견해가는 과정이기 때문에 과학이론은 언제나 추상적일 수 밖에 없다.

과학자나 예술가가 아니더라도 우리는 일상적인 경험을 통해 추상적 사고과정을 반복하게 된다. 비가 오는날 빨래를 했더니 잘 안마른다라든가 신용카드를 많이 쓰면 저축하기가 어렵더라는 사실은 우리의 추상적 사고과정의 결과물인 것이다. 추상은 일상의 구체적인 경험 속에서 우리가 의미 있는 패턴을 발견하게 해주는 두뇌의 한 작용이다.

Posted in  | Tags , , , ,  | no comments | no trackbacks

미디어와 과학

Posted by 大山 Tue, 13 Jun 2006 05:34:00 GMT

오늘 한겨레 신문에서 학술적으로 쓰면 기사 안 된다?라는 컬럼을 읽었다. 내용 중엔 어느 기자의 다음과 같은 항변이 소개되어 있었다.

그렇게 학술적으로 쓰면 그게 학술논문이지 기삽니까?

그동안 신문에 실리는 온갖 엉터리 과학기사가 이래서 그랬구나라는 생각이 들어 씁쓸했다. 그동안은 기자들의 전문성 부족 탓이려니, 시간이 지나서 분야별 전문기자가 늘어나면 괜찮아 지려니 했었다. 근데 아닌 것 같다. 이건 언론의 속성 문제인 것 같다.

신문들은 그냥 과학 관련 기사를 취급하지 않아야 하는게 아닐까? 어짜피 이분야에 관심 있는 사람들은 다른 경로를 통해 필요한 정보를 접한다. 이분야에 크게 관심이 없는 사람들에게까지 기사꺼리가 될만한 과학소식이라면 십중팔구는 사기거나 지나친 과장일 것이다.

그건 그렇고 상관관계와 인과관계도 구분 못하는 기사는 기자 본인에 대한 신뢰도를 떨어뜨린다는걸 기자들은 아는지 모르는지.

Posted in  | Tags , ,  | 2 comments | no trackba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