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ltimatum Game

Posted by 大山 Thu, 21 Sep 2006 10:26:00 GMT

EuroOSCON 2006기조연설에서 Tor Nørretranders가 재미있는 게임을 가르쳐 주었다. Ultimatum Game이란 것이데 다음과 같은 게임이다.

두명의 플레이어가 게임을 한다. 첫번째 플레이어는 10만원을 받는다. 돈을 받은 플레이어는 그 일부를 두번째 플레이어에게 나누어 주어야 한다. (얼마를 주는지는 자유이다.) 두번째 플레이어는 돈을 받거나 거부할 수 있다. 두번째 플레이어가 돈을 받으면, 두 플레이어는 각자 돈을 챙기게 된다. 두번째 플레이어가 돈을 거부하면, 둘 다 돈을 잃게 된다.

첫번째 플레이어는 과연 어떻게 할까? 첫번째 플레이어가 인간성이 좋다면, 5만원을 두번째 플레이어에게 나눠 줄 것이다. 두번째 플레이어는 아마도 수락할 것이고, 둘 다 5만원씩 챙기는 해피 엔딩이다.

하지만 첫번째 플레이어가 학교에서 게임이론을 배웠다면, 얘기가 조금 달라진다. 두번째 플레이어가 이성적인 사람이라면, 스스로에게 손해가 되는 일은 하지 않을 것이다. 따라서 첫번째 플레이어는 두번째 플레이어에게 단 천원만을 주어도 충분하다. 두번째 플레이어는 이것을 거부하면 아무 것도 챙기지 못하기 때문에 수락할 것이 분명하다. (하지만 두번째 플레이어가 거부를 한다면, 첫번째 플레이어와 두번째 플레이어 둘 다 돈을 잃게 된다.)

실제로 이 게임을 해보면 과연 어떤 결과가 나올까? 평균적으로는 첫번째 플레이어가 두번째 플레이어에게 주는 돈의 액수가 2만원 미만일 때, 두번째 플레이어는 돈을 거부한다고 한다. 즉 두번째 플레이어는 자신이 손해를 보는 것 보다는 상대방의 부당함을 처벌하는 것을 더 중요시 여긴다는 것이다.

수학적인 사고에 익숙하며 사람보다는 컴퓨터와 더 많은 시간을 보내는 우리 개발자들에게 시사점을 던져주는 이야기라는 생각. 결국 사람이 사용하는 소프트웨어도 논리적인 당위성 보다는 인간의 이런 비이성적인 면을 잘 고려해서 만들어야 할테니 말이다.

참고로 첫번째 플레이어가 컴퓨터이고 두번째 플레이어가 사람이라면, 결과는 전혀 달라진다고 한다. 컴퓨터의 경우에는 천원만 나눠 주어도, 두번째 플레이어는 그것을 고맙게 받아들인다. 아둔한 컴퓨터는 처벌을 해도 바뀔 줄 모르기 때문이라나.

Posted in  | Tags , ,  | 10 comments | no trackba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