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프로그래밍을 공부한 이유

Posted by 大山 Tue, 18 Jul 2006 22:57:00 GMT

대학생 때 수학 교과서를 읽다 보면 종종 짜증이 났더랬다. 이해하고 보면 별 내용도 없는데 이해하기가 무척이나 어렵게 쓰여진 경우가 많아서다. 무슨 Obfuscated Math Textbook 콘테스트도 아닌데 말이다.

근데 Barnes & Noble(미국의 교보문고)에서 프로그래밍/컴퓨터책을 종종 들여다 보면 어찌나 잘 쓰여진 책이 많던지. 개념적으로 상당히 어려운 내용도 직관적으로 잘 설명이 되어 있었다. 수학책 한권 볼 시간에 컴퓨터책은 다섯권이 읽히더라. 삶은 유한한데 짧은 시간에 많이 배우는 것도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 이유로 컴퓨터 책을 읽기 시작한지가 6년이 조금 넘었다. 읽고 나서 소장 가치가 있는 책이 아니면 정기적으로 정리하는데도 지금 내 책장엔 컴퓨터책이 서른권 정도 꽂혀있다. 컴퓨터에는 한계효용체감의 법칙이 적용되지 않는 것인지.

잘 쓰여진 컴퓨터책이 왜 많을까를 언제나 궁금해 했는데 블로깅을 시작해 보니 대강 이유를 알 것 같다. 글을 쓰는 일과 코드를 작성하는 일은 별반 다르지 않더라. 그래서 SICP서문에는 이런 글귀가 적혀져 있었나 보다.

컴퓨터 프로그램은 언제나 사람에게 읽히기 위해 쓰여져야 합니다. 프로그램이 컴퓨터에서 실행된다는 것은 부차적인 일일 뿐입니다.

프로그래밍을 익히고 나니 이제는 무엇을 개발할 것인지가 고민이다. 프로그래밍은 결국 누군가를 위한 도구를 만드는 일이고 사람들이 필요로하는 것을 이해하려면 사람을 이해해야만 한다. 인문학을 공부할 차례일까?

Posted in  | Tags , ,  | 3 comments | no trackbacks

Comments

  1. 1.
    jisub said 1 day later:

    大山님의 서가에는 무슨 책이 있을까 궁금하네요.. 몇권만 나열해 주세요. ^^


  2. 2.
    大山 said 1 day later:

    추천할 만한 책을 대략 읽은 순서대로 한 번 정리해 봤습니다.


  3. 3.
    jisub said 2 days later:

    목록 잘 봤습니다. ^^ 감사합니다.


Trackbacks

Use the following link to trackback from your own site:
http://beyond.daesan.com/articles/trackback/224

Comments are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