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와 과학

Posted by 大山 Tue, 13 Jun 2006 05:34:00 GMT

오늘 한겨레 신문에서 학술적으로 쓰면 기사 안 된다?라는 컬럼을 읽었다. 내용 중엔 어느 기자의 다음과 같은 항변이 소개되어 있었다.

그렇게 학술적으로 쓰면 그게 학술논문이지 기삽니까?

그동안 신문에 실리는 온갖 엉터리 과학기사가 이래서 그랬구나라는 생각이 들어 씁쓸했다. 그동안은 기자들의 전문성 부족 탓이려니, 시간이 지나서 분야별 전문기자가 늘어나면 괜찮아 지려니 했었다. 근데 아닌 것 같다. 이건 언론의 속성 문제인 것 같다.

신문들은 그냥 과학 관련 기사를 취급하지 않아야 하는게 아닐까? 어짜피 이분야에 관심 있는 사람들은 다른 경로를 통해 필요한 정보를 접한다. 이분야에 크게 관심이 없는 사람들에게까지 기사꺼리가 될만한 과학소식이라면 십중팔구는 사기거나 지나친 과장일 것이다.

그건 그렇고 상관관계와 인과관계도 구분 못하는 기사는 기자 본인에 대한 신뢰도를 떨어뜨린다는걸 기자들은 아는지 모르는지.

Posted in  | Tags , ,  | 2 comments | no trackbacks

Comments

  1. 1.
    jeeseon said about 12 hours later:

    recently read an article opining that nytimes is headed downhill (nytimes of all newspapers!!! - just glance at their online frontpg headlines, beginning to resemble joins or chosun) - present-day journalists are probably generally at a loss as to where they stand in between ap and professional bloggers who can shred their articles to pieces in seconds!


  2. 2.
    大山 said about 13 hours later:

    Yeah, some professions are definitely being commoditized by the web. Collective knowledge of the mass beats almost all experts except for the top few. First victims seem to be the journalists. Another profession that seems to be under danger is non-practicing instructors of all sorts.

    I do think universities are under danger and that's probably why MIT/Stanford/Berkely are opening up their courses. They know there will be a lot less universities in the world in future.


Trackbacks

Use the following link to trackback from your own site:
http://beyond.daesan.com/articles/trackback/33

Comments are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