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의 필요성

Posted by 大山 Tue, 06 Jun 2006 04:14:00 GMT

누구나 영어의 중요성을 이야기한다. 근데 알맹이가 없더라. 왜 중요한지는 모른다는 얘기다.

사람이 의사결정을 내리는 방법은 크게 두가지다. 스스로 판단하는 경우가 한가지고, 다른 사람의 판단을 대략 따라가는 경우가 나머지 한가지이다. 보통 자신이 잘 아는 분야에 대해서는 스스로 판단을 내리게 되고, 자신이 잘 모르는 분야에 대해서는 다른 사람의 판단을 따라가게 된다.

영어를 못하는 사람은 영어가 왜 중요한지 모른다. 자신이 잘 모르는 분야이다 보니, 다른 사람의 판단을 따라가는 수 밖에는 없다. 근데 문제는 주변에도 영어를 잘하는 사람이 없다는 것이다. 상대적인 전문가를 찾다 보니, 자기보다 토익 점수가 높은 사람을 따라하게 되는데, 그러다 보니 모두가 토익 준비만 열심히 하게 된다. 이것이 대한민국이 영어를 못하는 근본적인 이유이다.

영어가 필요한 진짜 이유 = 영문 자료를 접하기 위해서

영어를 사용하는 인구는 대략 5-10억명 정도로 추산된다. 이들은 대부분 선진국 국민이거나, 그렇지 않더라도 각 나라의 엘리트들이다. 중요한 것은 이들이 생산해 내는 정보다. 신문/잡지, 도서, 학계, 인터넷 등을 통해 영어 사용 인구가 생산해내는 정보는 질적으로도 양적으로도 엄청나다.

그럼 토익 점수가 900점이 넘는 실력이면, 영어로 생산된 고급 정보를 접할 수 있을까? 답은 아니요다. 토익 만점을 받아도 부족하다. 왜냐구? 우선 토익은 너무 쉬운 시험이다. 둘째로 토익은 따로 시험 준비를 하지 않고 보았을때만 영어 실력을 정확히 측정해 준다. 시험을 대상으로 준비하기 시작하는 순간, 토익 점수는 그 의미를 잃어버린다.

그러니까 제발 토익 준비에 시간 좀 그만 낭비하자. 그시간에 제대로 영어를 공부하면, 영어를 잘하는 것 불가능하지만은 않다.

Posted in  | Tags  | 1 comment | no trackbacks

Comments

  1. 1.
    said 25 minutes later:

    역시 기본에 충실한 사람이 제대로 성공할 수 있는 것이군요.


Trackbacks

Use the following link to trackback from your own site:
http://beyond.daesan.com/articles/trackback/5

Comments are disabled